CS CENTER
031-914-5344
평일 오전 9:30 ~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BANK INFO
농협
159-12-176343
신한
110-450-324040
예금주 : 윤광미
TODAY'S PICK
왼쪽
오른쪽
굴러다니는건 다 나왔네!!!
아침바다
작성일 : 2017-10-10 17:28:20
경빈마마 2017-10-30 08:28:45 -
갈대밭을 보니 가을은 가을입니다.
저희가 마련한 들녘에도 볏짚만 나뒹굴고 있어요.

작은 밭에서 이어지는 수 많은 이야깃속에 삶이 다 들어있어요.
고마워요 바다님.
아침바다 2017-10-30 10:45:50 -
차로 그냥 지나치던것도 산책삼아 운동삼아 자전거 타고 동네 어르신댁들 한바퀴 돌면서 이곳저곳 운치있는곳이 상당히 있더라구요~

요즘은 볏짚도 귀해서 평당 얼마씩 계산해서 구입해 가는 분들이 계시더라구요~
논에 보면 동그랗게 공룡알처럼 하얗게 해 놓은것이 그것이드만요~

아 그러고보니 추수 끝났으면 매립도 하우스 공사도 해야되겠네요?
집 수리하고나니 또 바빠지시겠네요~~~

읽어주시니 제가 더 고맙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이름 비밀번호
ALLNO SUBJECT WRITERDATEREAD
김치 전 품목 해썹(HACCP) 지정 인증 [21] 미소가2014-09-267980
알콩달콩사랑방은. 마마님청국장2012-04-188551
맞춤법과 띄어쓰기 확인하기 [4] 경빈마마2012-04-1210014
18309 남의 마음에 욕심 내지 말자 아침바다2018-07-1036
18308 손 안 대고 코 풀려하지 마라! [2] 아침바다2018-07-0267
18307 "말이면 단 줄 아나?" [3] 아침바다2018-06-2781
18306 압력 밥솥이야? 양은 냄비야? 아침바다2018-06-1891
18305 부끄럽지 않은 세상 아침바다2018-06-1192
18304 니들이 어른이다~ 아침바다2018-06-0580
18303 이제 그만 빠져나와 봅시다! 아침바다2018-05-28117
18302 니가 누군데? 아침바다2018-05-21110
18301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아침바다2018-05-1593
18300 고모네 떡도 싸야 사먹는다! 아침바다2018-05-08200
18299 찜질하기~ 아침바다2018-04-30133
18298 연필심 굵기 차이 아침바다2018-04-23101
18297 감사힙니다 최선미2018-04-19166
18296 세월은 도둑놈 아침바다2018-04-16139
18295 원님덕에 나팔 불기 아침바다2018-04-09126
18294 똥푸던 손으로 먹는 떡 [2] 아침바다2018-04-02197
18293 아름다운 봄날 입니다, 서울은 ^^ [5] (2018-03-29230
18292 마마님청국장 묵은지 회원..레먼라임 답 주세요^^ [5] 도시농부2018-03-27265
18291 만나러 갑니다~(마지막날) [2] 아침바다2018-03-26212
18290 만나러 갑니다~(세번째날) 아침바다2018-03-26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