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 CENTER
031-914-5344
평일 오전 9:30 ~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BANK INFO
농협
159-12-176343
신한
110-450-324040
예금주 : 윤광미
TODAY'S PICK
왼쪽
오른쪽
무더위속에 풍성한 고구마줄기
경빈마마
작성일 : 2017-08-06 10:01:13
아침바다 2017-08-10 10:32:59 -
우리집 식구들은 왜이리 입맛이~~~^^ 거시기 한지~
작은 누이가 고구마순좀 뜯어다 줘~ 이럽니다~
아이고 안먹으면 안될까? ㅎㅎㅎ~~~

고구마순 요리 참 지극정성이 없으면 못먹는 반찬아닙니까?
고구마순 김치 등 고구마순으로 요리하시는 분들~
존경합니다~~~^^
경빈마마 2017-08-15 08:18:23 -
네 이 일도 8월이면 끝나요.
9월 되면 이제 무김치로 돌아서는데
올 배추나 무 값이 사상최대 가격이 될거라 뉴스가 나옵니다.
걱정입니다.
땡모 2017-08-17 11:04:59 -
마마님 이 글 쓰실 무렵과는 달라도 너무 다른 날씨.
입추 말복 지나고
곧 처서가 다가옵니다.

이곳 대구 징글징글 무더웠는데
며칠째 선선한 것이 살 만하면서도 조금 서운합니데이~~
레먼라임 2017-08-21 00:38:37 -
고구마줄기 볶음 너무 좋아하는데...
먹어본지가 강산이 두번 바뀌었어요 ㅡㅡ
절기가 맞아야 하고 한국에 있을땐 그닥 이어서 뒤늦게 후회한다는 ...
풍성하다 못해 지천에 깔린 고구마 줄기가 탐나보이긴 처음이에요 ㅎㅎㅎ
할머님께서도 건강 하시죠?
울큰아이 아직 17살....담주에 대학 가요^^
재형이도 힘들때인데, 그래도 맛있고 건강한 밥상 차려 주시는 마마님이 계시니 부러워요
이름 비밀번호
ALLNO SUBJECT WRITERDATEREAD
85세 어머니가 재봉틀 앞에 앉은 이유! [17] 경빈마마2016-01-092564
고구마줄기 말리는 풍경 [4] 경빈마마2015-10-011663
시동생의 나무평상 [8] 경빈마마2015-08-052414
경빈마마가 꿈꾸는 세상 [9] 경빈마마2015-04-123074
haccp 시설. [9] 경빈마마2014-06-034565
경빈마마는... 경빈마마2008-06-2611308
마마님청국장 입니다 [28] 경빈마마2007-10-2014039
2074 서리 - 10월 마지막날 풍경 경빈마마2017-10-31385
2073 솎음배추 김치 담그려고. 경빈마마2017-10-26390
2072 가을 햇살에 호박고지와 도토리 경빈마마2017-10-08606
2071 하우스 무솎음 #무청김치 [3] 경빈마마2017-09-20839
2070 덕이동 시골집은 수리중... [7] 경빈마마2017-08-261291
2069 무더위속에 풍성한 고구마줄기 [4] 경빈마마2017-08-06743
2068 누가 땅 집어 갔을까봐 ^^ [2] 경빈마마2017-08-01668
2067 지리산 밤고구마 주문하면 고구마순은 덤? [6] 경빈마마2017-07-30727
2066 호박 두 개 [4] 경빈마마2017-07-27435
2065 꽃과 함께 7월을. [4] 경빈마마2017-07-07487
2064 720평에서 경빈마마 꿈을 꾸다. [23] 경빈마마2017-07-031037
2063 보리밥이 몽글몽글 보리밥열무김치 [2] 경빈마마2017-06-17729
2062 나 갱년기야! [4] 경빈마마2017-06-14644
2061 파라핀 물리치료 [4] 경빈마마2017-06-01618
2060 빨래 개주는 남편 좋다. 경빈마마2017-05-30514
2059 꽃밭이야기 경빈마마2017-05-25381
2058 마늘쫑 고추장무침 경빈마마2017-05-25398
2057 봄에 먹는 무청 김치 심봤다!!! 경빈마마2017-05-15609
2056 86세 친정어머니 마음- 밥상보 이야기 [3] 경빈마마2017-05-11573
2055 85세 어머니의 대통령 선거 경빈마마2017-05-09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