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 CENTER
031-914-5344
평일 오전 9:30 ~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BANK INFO
농협
159-12-176343
신한
110-450-324040
예금주 : 윤광미
TODAY'S PICK
왼쪽
오른쪽
지리산 밤고구마 주문하면 고구마순은 덤?
경빈마마
작성일 : 2017-07-30 08:51:17
아침바다 2017-07-31 10:28:42 -
고구마 수확하고 나면 고구마순은 대부분 버려지기 마련이죠?
고구마순 요리 좋아하는 우리 집안 식구들~
어느해 작은 누이가 고구마 수확때 고구마순좀 죄다 따다 달라고 하기에...
고구마 수확도 힘든데...
그거 딸시간이 어딨냐고 했던 기억이 나네요~~~^^

고구마 햇볕에 말려서 흙털어서 상처없이 주워담기도 힘드실텐데~~~
고구마순까지 다서 덤으로 주신다구요?

고구마순으로 만든 김치 볶음등 완전 좋아라하는데~~~
일일이 껍질 벗겨서 김치 담그는 마마님이나~
어린아이 손도 부족할텐데~
고구마순 보내주시는 지리산 밤고구마 농민님네나~

고구마순 김치 반찬 나오는 식당이 있길래~
회사 지정 식당으로 정했었는데...
식당 사장님 보고 제가 미쳤다고 했었던 기억이 있죠~

그만큼 손이 많이가는 왠만한 정성가지고는 못먹는 반찬임에는 틀림없는것 같습니다~~~^^

세분 모두에게 박수 보내드리고 싶네요~~~!!!
경빈마마 2017-08-01 09:42:57 -
모험을 해보는 거죠.
얼마나 일이 많은지 저도 아는데
그렇게 하자고 한게 미안할 뿐입니다.


어려울때인 만큼 밤고구마라도 많이 판매되었음 좋겠어요.
아침바다 2017-08-01 10:48:10 -
마마님의 빅뉴 아이디어 좋아요~~~
항상 새로운 아이템 만들기에 도전을 해야죠~~~

새로운 아이템 장착으로 더 팍팍 잘 판매될겁니다~~~
아자아자~~~!!!
경빈마마 2017-08-01 10:56:47 -
많이 넣어주고 싶은데 박스가 작다는걸 보니
통크게 넣어주고 있나봅니다.

하여간 고생을 스럽지만
농장에 도움이 되길 바랄뿐입니다.

저 어려울때 음으로 양으로 많이 도와주신 농가예요
Jeong 2017-08-14 10:09:45 -
고구마 구입해서 자주 먹고 싶은데 보관이 걱정되어서 구입이 망설여 집니다
아파트에서 싹 안나고 보관하는 방법 있는지요?
경빈마마 2017-08-15 08:17:08 -
농장에서 일정한 온도를 맞춰 보관한 뒤 보내주신다 했는데
집에서는 통풍이 잘 되는 시원한 그늘에 펼쳐놓고 보관하시되
박스를 깔아 습도도 막아주시면 더 좋아요.

박스에 담아 그대로 두면 싹이 날거예요.
박스에 담아 두더라도 신문지를 깔고 펼쳐두세요.
이름 비밀번호
ALLNO SUBJECT WRITERDATEREAD
85세 어머니가 재봉틀 앞에 앉은 이유! [17] 경빈마마2016-01-092565
고구마줄기 말리는 풍경 [4] 경빈마마2015-10-011663
시동생의 나무평상 [8] 경빈마마2015-08-052414
경빈마마가 꿈꾸는 세상 [9] 경빈마마2015-04-123074
haccp 시설. [9] 경빈마마2014-06-034565
경빈마마는... 경빈마마2008-06-2611308
마마님청국장 입니다 [28] 경빈마마2007-10-2014039
2074 서리 - 10월 마지막날 풍경 경빈마마2017-10-31385
2073 솎음배추 김치 담그려고. 경빈마마2017-10-26390
2072 가을 햇살에 호박고지와 도토리 경빈마마2017-10-08606
2071 하우스 무솎음 #무청김치 [3] 경빈마마2017-09-20840
2070 덕이동 시골집은 수리중... [7] 경빈마마2017-08-261291
2069 무더위속에 풍성한 고구마줄기 [4] 경빈마마2017-08-06744
2068 누가 땅 집어 갔을까봐 ^^ [2] 경빈마마2017-08-01668
2067 지리산 밤고구마 주문하면 고구마순은 덤? [6] 경빈마마2017-07-30727
2066 호박 두 개 [4] 경빈마마2017-07-27435
2065 꽃과 함께 7월을. [4] 경빈마마2017-07-07487
2064 720평에서 경빈마마 꿈을 꾸다. [23] 경빈마마2017-07-031037
2063 보리밥이 몽글몽글 보리밥열무김치 [2] 경빈마마2017-06-17729
2062 나 갱년기야! [4] 경빈마마2017-06-14644
2061 파라핀 물리치료 [4] 경빈마마2017-06-01618
2060 빨래 개주는 남편 좋다. 경빈마마2017-05-30514
2059 꽃밭이야기 경빈마마2017-05-25381
2058 마늘쫑 고추장무침 경빈마마2017-05-25399
2057 봄에 먹는 무청 김치 심봤다!!! 경빈마마2017-05-15609
2056 86세 친정어머니 마음- 밥상보 이야기 [3] 경빈마마2017-05-11573
2055 85세 어머니의 대통령 선거 경빈마마2017-05-09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