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 CENTER
031-914-5344
평일 오전 9:30 ~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BANK INFO
농협
159-12-176343
신한
110-450-324040
예금주 : 윤광미
TODAY'S PICK
왼쪽
오른쪽
haccp 시설.
경빈마마
작성일 : 2014-06-03 09:29:48
노엘맘 2014-06-10 19:34:13 -
공간도 넓고 청결하고 작업하실만 하겠어요 ㅎ
이렇게 공개해서 보여주시니 더 믿음이 갑니다. 저만 그렇지는 않을 듯..
지금도 마마님 김치가 꽉 차있지만 앞으로도 마마님 애용할께요 더 번창하세요!
경빈마마 2014-06-11 07:30:36 -
노엘맘님 차근 차근 하나씩 만들어가고 있어요.
처음 시작할때 생각하면 지금은 어른되었어요.

다양한 먹거리 개발에도 노력을하려고 합니다.
요즘 트랜드는 소포장에 다양하게 구매하고 싶은 패턴이거든요.
하나씩 만들어 가겠습니다.
은파각시 2014-06-12 20:57:31 -
두분 이젠 날아다닐일만 남았네요.ㅎㅎ
장화걸이가 눈에 딱! 들어옵니다..
축하드려요~!!^^
노엘맘 2014-06-14 00:41:10 -
먹거리 개발....무말랭이 적극 추천이요!
너무 맛있어서 아껴 먹고 있답니다 ㅎㅎ
경빈마마 2014-06-17 06:13:08 -
날아다니는게 아니고 일이 너무 많아 정신이 없습니다.
경빈마마 2014-06-17 06:13:37 -
저희가 말릴수가 없으니 이것도 일이네요.
농가에서 구입하면 모를까.
그래도 맛이 있다니 다행입니다.
국밥선생 2014-09-29 08:48:40 -
야영교육 갔다가 우연히 먹게 된 김치에 빠져서 자취하는 친구에게 선물로 보낼 김치 주문했답니다 ^^ 맛나게 맹글어주셔요 >.
경빈마마 2014-09-29 11:59:14 -
이연진님 앞으로 보내주시는건가 봅니다.
오늘중으로 발송 내일 도착예정입니다.
뺀코 2016-11-16 08:45:50 -
와~~청결한 작업장이 믿음이 갑니다..아직 주문한게 도착을 않해 맛타령은 할수가 없구요,,ㅜㅜ
저렇게 쾌적한 환경에서 만들어진 음식이니 당근 맛있을거라 생각됩니다~
자주들러서 솔직하게 후기 올리겠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ALLNO SUBJECT WRITERDATEREAD
85세 어머니가 재봉틀 앞에 앉은 이유! [17] 경빈마마2016-01-092564
고구마줄기 말리는 풍경 [4] 경빈마마2015-10-011663
시동생의 나무평상 [8] 경빈마마2015-08-052414
경빈마마가 꿈꾸는 세상 [9] 경빈마마2015-04-123074
haccp 시설. [9] 경빈마마2014-06-034564
경빈마마는... 경빈마마2008-06-2611308
마마님청국장 입니다 [28] 경빈마마2007-10-2014039
2074 서리 - 10월 마지막날 풍경 경빈마마2017-10-31385
2073 솎음배추 김치 담그려고. 경빈마마2017-10-26389
2072 가을 햇살에 호박고지와 도토리 경빈마마2017-10-08606
2071 하우스 무솎음 #무청김치 [3] 경빈마마2017-09-20839
2070 덕이동 시골집은 수리중... [7] 경빈마마2017-08-261291
2069 무더위속에 풍성한 고구마줄기 [4] 경빈마마2017-08-06743
2068 누가 땅 집어 갔을까봐 ^^ [2] 경빈마마2017-08-01668
2067 지리산 밤고구마 주문하면 고구마순은 덤? [6] 경빈마마2017-07-30727
2066 호박 두 개 [4] 경빈마마2017-07-27435
2065 꽃과 함께 7월을. [4] 경빈마마2017-07-07486
2064 720평에서 경빈마마 꿈을 꾸다. [23] 경빈마마2017-07-031037
2063 보리밥이 몽글몽글 보리밥열무김치 [2] 경빈마마2017-06-17729
2062 나 갱년기야! [4] 경빈마마2017-06-14644
2061 파라핀 물리치료 [4] 경빈마마2017-06-01618
2060 빨래 개주는 남편 좋다. 경빈마마2017-05-30514
2059 꽃밭이야기 경빈마마2017-05-25381
2058 마늘쫑 고추장무침 경빈마마2017-05-25398
2057 봄에 먹는 무청 김치 심봤다!!! 경빈마마2017-05-15609
2056 86세 친정어머니 마음- 밥상보 이야기 [3] 경빈마마2017-05-11573
2055 85세 어머니의 대통령 선거 경빈마마2017-05-09417